파워볼분석사이트 fx게임 설명 마진거래 사이트

파워볼분석사이트 fx게임 설명 마진거래 사이트

다음날 ●●시 까지 추가 파워볼 배팅 증거금 ●●●● 원을 납입하지 않으면
당신이 보유 중인 포지션을 반대 매매해서 강제 청산합니다.

물론 여유 자금이 있다면 기한 내에 부족한 증거금을 채워서 마진콜을 해소시키면 되지만,
그게 어렵다면 원금 손실을 감수하고 일부 포지션만이라도 청산해서 ‘마진레벨’을 높여야 강제 청산을 회피할 수 있다.

FX마진 거래를 포함한 파생 금융 상품 시장에서는 마진콜과 강제 청산이 비슷한 개념으로
사용되어 혼동하기 쉬우나, 추가증거금 제도 없이
‘제로컷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해외 FX마진 거래 이용시에는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부분이다.

국내 FX마진거래의 단점, 어중간한 유지증거금율
대분분의 국내 증권사, 선물사의 FX마진 거래에서는,
강제청산비율 (스탑아웃레벨) 을 50%로 설정하고 있다.

대폭락 시에도 투자금의 반은 건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해외 FX마진 거래와는 달리, 자기자본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는
조금 아쉬운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레버리지가 10배인 시점에서 이미 비교 불가.

예를 들어, 일시적 사건으로 인해 외환 시세가 급 변동하여 마진율이 50%까지 내려갔다가
다시 100%로 돌아왔다고 해도, 투자 원금은
이미 ‘반토막’으로 줄어드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다. (손실확정)
고객 입장에서 보자면 복장 터지는 억울한 상황이기에,
대부분의 해외 FX마진거래 브로커들은 애당초 ‘추가증거금 납입제도’ 따위는 도입하지 않는다.

즉, XM처럼 강제청산비율이 20%인 브로커의 계정으로 트레이딩을 하면,
위와 같은 상황에서도 아무 걱정 없이 위기를 넘길 수 있다.

이러한 해외 브로커만의 ‘제로컷 시스템’ 상에서는,
예탁금 이상의 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없는 덕분에,
레버리지 수백 배로 단기간에 고수익을 노리는 여러가지 매매 전략들을 구사할 수 있게 된다.

내 경험 상, 투자 원금에서 50%를 건진다고 해도,
강제청산 (뚝배기) 이 한번 터지게 되면 ‘멘탈붕괴 현상’이 제대로 일어나기 때문에
나머지 잔고로 다시 도전하더라도 본전을 회복할 확률은 매우 낮다고 본다.

따라서, 국내 증권사가 제공하는 어중간한 안전장치를 장착하고 눈뜨고 당할 바에야,
자신의 소중한 투자금을 최대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해외 FX마진 거래’로 갈아타는 것이 현명한 처사라고 할 수 있다.

나의 경우, 아무리 많아도 투자원금 대비
하루 1% 이내의 수익률을 목표로 FX마진 트레이딩을 하고 있다.
과거 죽음의 공포에 필적하는 잔인무도한 로스컷 (강제청산) 을 3번이나 경험한 후… ‘
욕심 없는 익절매와 신속한 손절매가 최고의 가치’라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기 때문이다.

1%라 해도 일 년이면 ‘240%’ 이니 결코 낮은 수준이 아니다.
물론, 운용금액이 하늘과 땅 차이므로 직접비교는 어렵지만,
초일류 펀드 매니저들도 연간 수익률도 50%가 안 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전설의 워렌버핏 할배도 연평균 30%가 안 된다.

한국어로 된 정보 부족
‘원화’가 세계적으로는 아직도 마이너 (비주류) 통화라서
FX마진 시장에서는 존재감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게다가 국내에서는 금융당국의 심각한 규제를 받고 있기에
처음부터 한국어로 제공되는 고급 외환 정보는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요새는, 영어나 일본어로 검색할 능력이 된다면
구글링을 통해서 나름대로 훌륭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FX마진 거래도 출생이 파생상품인지라 위험 리스크는 다른 종목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물론 가상화폐 (암호화폐) 코인과 비교하면 훨씬 안전하지만,
일반적인 주식거래보다 위험하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렇다 해도, OCO 주문이나 트레일링 스탑 같은 안전장치
(진입과 청산을 반 자동화하는 주문방법)는 주식거래보다 잘 갖추어져 있으니
투자자 개인의 역량에 따라서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한편, FX마진 거래의 또다른 리스크로서 ‘해외 거래처 파산 위험’이
자주 언급되곤 하는데 이 부분도 이제는 예전과 달리 걱정할 필요가 없다.

요즘에는 XM, 트레이드뷰 (Tradeview), FXTM 과 같은 검증된 해외 브로커
(외국 소재 선물사, 증권사) 가 많기 때문에, 굳이 듣보잡 조세피난처에
설립된 무인가 불량 업자와 무리해서 거래할 필요가 없다.

단기 시세차익을 노리는 데이트레이딩나 스캘핑 중심의 FX마진 거래는,
레버리지와 스프레드가 매우 중요한 부분이니, 가능하면 위와 같은 브로커의 계좌를 활용하도록 하자.

이번 포스팅에서는 외환거래와 FX마진의 기본개념과 장단점 위주로 다루었지만,
다음번에는 실제 거래에 필요한 지식과 함께 해외의 우량 브로커들을 소개해 보겠다.

FX마진 거래에 도전해보고 싶지만,
사전 정보를 입수하다 보니 전문용어가 어려워서 입문을 포기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사실 이런 개념이나 기초지식은 수익률과 별 상관이 없다.

주식이든, 비트코인이든, 해외선물이든 가장 빨리 초심자에서 벗어나는 길은 오직 단 한 가지!

브로커 계좌를 만들고 컴퓨터 (혹은 스마트폰) 에
홈트레이딩시스템 (HTS) 을 설치한 후, 일단 ‘모의 거래’라도 시작해 보는 것이다.

하지만, ‘가짜 돈’으로 거래하면 아무래도 몰입도가 떨어지므로,
아무런 조건 없이 계좌 개설 보너스나 통큰 입금보너스를 제공하는
해외 FX 마진거래 브로커의 실계좌를 만들어서 테스트해 볼 것을 추천한다.
개미들이 가장 좋아하는 ‘본전 찾기 필승법’ 이라고 하면…
아마도 물타기 전략이 떠오를 것이다.

배팅의 정석은 피라미딩 (불타기) 이라는 걸 잘 알면서도
평균 단가가 올라간다는 부담감 때문에 주저하게 되고,
결국 위기에 빠졌을 때는 물타기 기법에 손을 대는 일이 적지 않다.

운이 조금만 따라 주면 불리한 상황을 한 번에 뒤집을 수 있는 그 파괴력을
한 번이라도 맛본 개미들한테는 무섭도록 중독적인 마성의 투자습관 중의 하나다.

물론 금융 투자 시장 뿐만 아니라 도박의 세계에서도 아주 유명한 전략으로
오랜 세월 동안 갑론을박의 대상이 되어 왔다.

오늘은 확률 이야기의 마지막 글로, 이 물타기 베팅의 장단점과 보완법을 정리해 보려 한다.
시세가 오름에 따라 매도 포지션을 늘리고,
내림에 따라 매수 포지션을 차차 늘려 평균 진입가를 유리하게 만드는 투자 전략을 말한다.

비슷한 방법으로 ‘마틴게일 전략’ (곱지르기 베팅) 등이 있는데,
이번 포스팅에서는 물타기 투자전략과 마틴게일 전략을 같은 의미로 설정하고 언급하도록 하겠다.

주식 투자, 스포츠 경기, 도박 (바카라) 등,
이길 확률 (승률) 이 거의 50%인 게임에만 적용되는 개념으로,
패하면 그 전에 건 금액의 2배를 거는 배팅 방식이다.

예컨대, 첫 번째 거래 (게임) 에서 100만 원을 걸고 패했다 하더라도,
두 번째 거래에서 에서 200만 원을 걸고 이기면 결과적으로는 +100만 원이 돼서 첫 번째 거래의 손실을 만회하게 된다.

FX게임 : 세이프FX

fx게임 하는법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